본문바로가기

중앙대학교의료원

  • 의료원소개
  • 의료원장 인사말
  • 역대의료원장
  • 연혁
  • 미션.비전
  • 다정·긍정·열정
  • 사회공헌활동
    • 국내의료봉사
    • 해외의료봉사
    • 지역사회공헌
    • 불우환자진료비지원
  • 새생명후원회
    • 소개
    • 후원회 참여방법
    • 새생명기금지원
  • 의료원홍보
    • CAUHS HI
    • 홍보영상
    • 홍보책자
    • 의료원보
  • 의료원소식
    • 의료원뉴스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의료원소개

의료원소식

의료원뉴스

  • 내용인쇄
  • 글자크기 크게 작게
상세내용
제목 중앙대학교병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건강증진센터 의료진과 직원 76명 검사결과 전원 음성 판정
등록일 2020.06.19
첨부파일

jpg파일 중앙대학교병원 전경_1.jpg


첨부이미지

- 임시 폐쇄되었던 건강증진센터, 철저한 소독과 방역 후 운영 재개


6월 17일(수) 오전 중앙대병원 다정관 3층 건강증진센터를 방문한 A씨(여, 60대)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종합건강검진을 위해 중앙대병원 건강증진센터를 방문했으나, 검진과정에서 의료진이 A씨의 폐렴 증세를 바탕으로 코로나19를 의심해 병원 밖 안심외래진료소에서 검사를 시행하게 한 후, 17일(수) 당일 오후 11시경 확진으로 판정났다.

중앙대병원은 A씨의 확진 사실 확인 후, 동선을 파악해 병원 방문 공간을 즉각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시행하는 한편, 건강증진센터 의료진을 포함해 유사한 동선으로 이동한 직원 76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즉각 실시해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으며, A씨와 밀접접촉자 직원 6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이 났지만,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또한, 6월 17일(수) 중앙대병원 건강증진센터를 방문한 수검자 93명 전원에게 개별 통보해 병원 안심외래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도록 조치했다.

중앙대병원은 서울시 및 동작구보건소 역학조사팀의 조사 결과에 따라 임시 폐쇄되었던 건강증진센터를 19일(금) 정상 운영 재개하였으며, 외래 진료와 입원, 검사 등도 차질없이 정상적으로 진료한다.

중앙대병원 이한준 병원장은 “평소 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하고, 특히 전 교직원이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한 결과, 검진센터 의료진을 포함한 직원 모두가 음성으로 판정난 것으로 생각한다.” 며 “앞으로도 중앙대병원의 모든 의료진은 환자분들께서 안전하게 진료를 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