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중앙대학교의료원

  • 의료원소개
  • 의료원장 인사말
  • 역대의료원장
  • 연혁
  • 미션.비전
  • 다정·긍정·열정
  • 사회공헌활동
    • 국내의료봉사
    • 해외의료봉사
    • 지역사회공헌
    • 불우환자진료비지원
  • 새생명후원회
    • 소개
    • 후원회 참여방법
    • 새생명기금지원
  • 의료원홍보
    • CAUHS HI
    • 홍보영상
    • 홍보책자
    • 의료원보
  • 의료원소식
    • 의료원뉴스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의료원소개

의료원소식

의료원뉴스

  • 내용인쇄
  • 글자크기 크게 작게
상세내용
제목 스마트기기 화면 작을수록 눈 건강에 나쁘다
등록일 2021.02.02
첨부파일

  문남주교수(350PX).jpg 

   

최근 스마트기기의 사용이 늘어나는데 따른 건성안 등 눈의 피로에 대한 다양한 영향이 보고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화면 크기에 따라 눈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어떻게 다른지에 대한 연구는 없었다. 

 이런 가운데 스마트기기의 화면이 작을수록 눈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 실험을 통해 실제 입증되었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안과 문남주 교수팀이 최근 ‘스마트기기의 화면 크기에 따른 눈의 피로도와 조절력의 변화를 비교한 연구 논문(A comparison of accommodation and ocular discomfort change according to display size of smart devices)’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안과질환이 없는 건강한 성인 46명을 대상으로 화면크기가 다른 스마트폰(Apple iPhone XR)과 태블릿(Apple iPad 9.7)을 이용하여 각기 다른 날 다른 내용의 다큐멘터리 영상을 각각 1시간 동안 시청하게 하였다.

 

 
 이후 기기 사용 전후로 원거리, 근거리 최대 교정시력, 안압, 자동굴절 검사계를 이용한 굴절력 측정을 시행하고, 근거리 주시 복합운동에 대한 조절력의 주관적 측정으로서 조절근점(NPA; Near Point Accommodation), 눈모음근점(NPC; Near Point Convergence)을 측정하며 동적자동굴절검사기를 사용하여 객관적 조절력을 측정하였다.

 그 외 각막과 결막 결손 정도와 눈물막 파괴시간, 사위각(사시각) 측정, 티트무스(Titmus) 입체시 검사를 시행하였으며, 설문조사를 통해 스마트기기 사용 전후의 주관적인 눈 불편감을 평가하였다.  

   

 그 결과 스마트폰과 태블릿 두 기기 모두에서 사용 후 얼마나 가깝게 초점이 흐려지지 않고 볼 수 있는지를 검사하는 ‘조절근점(NPA)’이 증가(사용 전 5.24±0.77cm, 스마트폰 사용 후 5.43±1.19cm, 태블릿 사용 후 5.35±1.01cm) 했으며, 특히 태블릿을 사용했을 때에 비하여 스마트폰을 사용한 후의 조절력 변화가 1.8배 유의하게 컸다. 

   

 또한 스마트기기 사용 후 두 기기 모두에서 가까이를 볼 때 두 눈이 모아지지 못하는 상태인 ‘눈모음근점(NPC)’의 증가(사용 전 10.22±1.33cm, 스마트폰 사용 후 10.46±1.33cm, 태블릿 사용 후 10.30±1.09cm)를 보였으며, 스마트폰 사용 후 눈모음근점이 태블릿에 비해 2.5배 멀어졌으며 두 기기 간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그 외 스마트폰 사용 시 일시적인 안압의 상승과 눈물막 파괴시간의 감소를 보였으며, 태블릿에 비해 스마트폰을 사용한 후 더 심한 눈 피로도의 증가(스마트폰 28.87±9.88점, 태블릿 25.26±13.84점)를 보였으며, 더 빠른 시간(스마트폰 15.04±6.60분, 태블릿 17.83±8.54분)에 피로를 느낀다고 답하였다. 

   

 중앙대병원 안과 문남주 교수는 “1시간 정도의 비교적 짧은 사용에도 불구하고 눈 조절력 측정 시 조절근점과 눈모음근점의 유의한 변화가 나타났으며, 작은 화면의 스마트폰을 보았을 때 화면이 큰 태블릿을 보았을 때 보다 더 큰 변화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문남주 교수는 “화면크기와 상관없이 20분 이내의 스마트 기기 사용에도 주관적 눈 피로감을 느끼며, 스마트폰 사용 시 태블릿보다 더 빨리, 더 심한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한다”며, “따라서 스마트 기기의 화면이 작을수록 눈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클 수 있으므로 스마트 기기 사용 시 사용 시간과 용도에 따라 적절한 크기의 스마트기기 선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대병원 안과 문남주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안과 분야 SCI급 국제학술지인 ‘BMC Ophthalmology(BioMed Central Ophthalm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